나눔로또 엔트리게임 엔트리파워볼 하는법 하는곳

브라이슨 디섐보. [AP=연합뉴스]골프의 신세계가 펼쳐졌다.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경이함 그 자체였다. 마음만 먹으면 버디를 밥먹듯이 낚는 ‘괴짜 골퍼’ 브라이슨 디섐보(27· 미국)가 세계 골프에서 ‘태풍의 눈’으로 떠올랐다.파워볼중계

디섐보는 6일 미국남자프로골프(PGA) 로켓 모기지 클래식에서 새로운 골프의 영역을 보여주었다. 그는 이 대회에서 이글 1개, 버디 27개, 보기 6개로 23언더파, 265타를 기록, 2위 매슈 울프를 3타차로 제치고 우승 트로피를 안았다. 2018년 11월 슈라이너스 아동병원오픈 이후 첫 우승이며 PGA 투어 통산 6승째다.
그의 최대 강점은 엄청난 비거리였다. 이 대회에서 공식 측정된 2개홀에서의 평균 비거리는 350.6 야드였다. 디섐보는 399야드의 13번홀에선 아너로 가장 먼저 티샷을 해야 했으나 그린에 앞 조가 경기를 끝내지 않은 상황이라 파트너 트로이 메리트가 먼저 치도록 했을 정도였다.

이 대회서 디섐보에 5타 뒤지며 단독 3위에 오른 케빈 키스너는 “그는 경기 방식 전체를 바꿨다”고 말했다.

그가 이 대회에서 우승을 할 수 있었던 것은 크게 늘어난 비거리가 결정적이었다. 지난 시즌 302.5 야드와 비교하면 올해 그의 평균 비거리는 약 50야드 정도 멀리 나간다. 비거리가 늘어난 것은 몸무게를 20kg 늘리고 근육량을 키웠기 때문이다. 그는 “몸도 바꾸고 경기에서에서도 사고방식을 바꾸며 전혀 다른 스타일의 골프를 하면서 자신감을 갖게됐다”며 “세상사는 조금 다르게 생각하면 엄청난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고 밝혔다.

디섐보는 이미 ‘괴짜 골퍼’로 소문나 있다. 대학에서 물리학을 전공한 그는 모든 아이언 클럽 길이를 37 1/2인치로 똑같이 만들어 사용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모든 스윙을 똑같이 해야 효과적이라 판단에 따른 것이다. 확률적으로 성공률을 높이는 거라면 어떤 방법도 불사한다는게 그의 생각이다. 마치 카지노에서 확률 게임으로 돈을 따는 것처럼 말이다. 몸무게를 불리고 근육을 키워 파워를 만들었고, 같은 길이의 아아언 클럽으로 샷의 안정성을 이끌어 내는 것이다.

무모한 것 같았던 그의 도전은 성적으로 결과를 보여주었다. 그는 로켓 모기지 클래식에서 통산 6승을 기록하면서 최근 7연속 톱 10 성적을 냈다. “모든 사람들도 나처럼 할 수 있다”는 그는 사고의 전환이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했다.

30~50야드 정도 거리를 늘린다면 우승 가능성을 높일 수 있을까. 디섐보는 물론 가능하다는 대답이다. 그는 “나를 통해 영감을 받았으면 좋겠다”며 “아직도 잘 모르고 이해할지도 모르는 것들을 알아내는데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노력하면 매일 조금씩 나아질 것이며 결국엔 좋은 일이 생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5일 맥콜·용평리조트 오픈 최종라운드 시청률 1.164%

[서울=뉴시스] 우은식 기자 = ‘돌아온 장타여왕’ 김민선5(25·한국토지신탁)가 3년만에 우승한 순간 대회 역대 최고 시청률 기록을 세운 것으로 나타났다.파워볼게임

시청률 조사기관 AGB닐슨에 따르면 SBS골프에서 7월 3일부터 사흘간 생중계 한 ‘맥콜·용평리조트 오픈(총상금 6억원·우승상금 1억2000만원)’ 최종라운드 시청률이 1.164%(이하 수도권 유료 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대회 평균시청률은 0.698%로 2015년 창설 이후 단일 대회로 최고 시청률이고, KLPGA투어 시청률을 통틀어 역대 4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특히 김민선이 선두권 그룹 이소영(23) 성유진(20)과 1타차로 후반홀 까지 긴장감 넘치는 승부를 펼치는 순간(오후 3시 36분경)에는 최고 시청률이 1.774%까지 치솟았다.

김민선은 지난 2017년 4월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스’ 우승 이후 3년3개월 만에 KLPGA투어 통산 5승을 따냈다.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다시 우승을 할 수 있을지 스스로 수백 번을 물어봤다”며 그간 마음고생을 내비친 김민선은 “오늘 마지막 우승 퍼트가 어떤 챔피언 퍼트보다 부담이 됐다. 하지만 이 상황에만 최대한 집중하려고 노력했고 마무리가 잘 돼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오는 10일부터 펼쳐지는 2020시즌 신생대회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은 총상금 10억원 규모로 펼쳐진다.

이번 대회에는 KLPGA투어 최혜진·이소영·박현경·임희정을 비롯해 LPGA투어 김효주·이정은6·김세영 JLPGA투어 이보미·배선우·안선주 등 한국골프여제들이 대거 출전한다.

왼쪽부터 유해란, 노승희, 이슬기2, 현세린. (C)KLPGA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하루 전인 5일 강원도 용평 버치힐 골프클럽에서 막을 내린 2020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투어 시즌 여덟 번째 대회 ‘맥콜·용평리조트 오픈 with SBS Golf’에서 김민선5가 3년 만에 우승을 차지하며 미소 지었다. 지난 2014년 투어에 모습을 드러낸 김민선5가 통산 5승에 성공하는 순간이었다.홀짝게임

이번 대회 주인공은 김민선5였다. 동시에 신인들의 활약 또한 빼놓을 수 없었다. 루키들의 약진은 순위표로 확인할 수 있었다. 우선 챔피언조부터 김민선5, 유해란, 이슬기2로 구성됐다. 신인이 2명이었다.

최종 순위표를 보면 더욱 놀라웠다. 10위 이내에 절반인 5명이 신인이었다. 공동 4위에 오른 노승희, 이슬기2, 현세린을 포함해 공동 7위 유해란과 공동 9위 전예성까지 5명이 리더보드에 이름을 올렸다.

유해란과 노승희는 1라운드부터 공동 선두에 오르며 우승을 정조준했고, 이슬기2와 현세린이 2라운드 버디쇼를 펼치며 순위표 상단으로 올라왔다. 전예성은 첫 날 공동 35위에서 순위를 끌어올려 최종 순위 9위를 기록하는 저력을 보였다. 대단한 뒷심이다.

2020시즌 KLPGA 신인상 대상자는 75명이다. 드림투어 상금순위 20위 이내에 든 15명과 시드순위자 60명이 신인상을 놓고 뜨거운 경쟁을 펼치고 있다.

현재까지는 유해란의 페이스가 가장 좋다. 유해란은 7개 대회에서 무려 4차례나 톱10 안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삼다수 마스터스 우승으로 드림투어에서 정규투어로 올라온 유해란은 안정감 있는 샷을 뽐내며 순항하고 있다.

지난 대회 10위권 밖이었지만 신인왕을 노리는 선수들이 여럿 있다. 조혜림과 황정미도 날카로운 샷을 가졌다. 송가은, 김리안, 강지선도 대회를 치르면서 투어에 적응하고 있다. 언제든 상위권을 노릴 수 있는 선수다. 김유빈, 정수빈, 이제영도 기본기가 탄탄한 선수들이다. 남은 대회 도약이 기대된다.

신인은 투어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쟁쟁한 선배들 앞에서 당당하게 샷을 날리며 팬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아직 남은 대회들이 즐비하다. 이번 시즌 신인왕 경쟁을 지켜보는 재미 또한 쏠쏠해졌다.

ⓒGettyimages멀티비츠
‘헐크’로 변신한 ‘필드의 물리학자’ 브라이슨 디섐보(27·미국)가 체중을 급격히 불린 이후 첫 우승에 성공했다. 몸무게를 늘려 장타자로 탈바꿈한 효과를 톡톡히 보며 진화하는 필드의 물리학자다운 모습을 과시했다.

디섐보는 6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의 디트로이트GC(파72)에서 열린 미국남자프로골프(PGA) 투어 로켓 모기지 클래식(총상금 750만 달러·약 89억8000만 원)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8개, 보기 1개를 적어내며 7언더파 65타를 기록했다. 나흘 합계 23언더파 265타로 2위 매슈 울프(미국)을 3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상금 135만 달러(약 16억2000만 원)를 차지했다. 2018년 11월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 우승 이후 1년8개월 만에 PAG 투어 정상에 올라 2019~2020 시즌 첫 승과 함께 통산 6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3라운드 선두 울프에 3타 뒤진 채 최종 라운드에 나선 디섐보는 전반 9개 홀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4개 솎아내며 우승 경쟁에 합류했다. 10번 홀(파4) 버디로 다시 힘을 낸 뒤 14번 홀(파5)에서 보기로 주춤했지만, 16번 홀(파4)~17번 홀(파5)~18번 홀(파4)에서 3연속 버디에 성공하며 우승을 확정했다.

디섐보는 스윙 속도와 클럽 헤드의 로프트 등에 대한 나름의 과학적 근거를 두고 3번 아이언부터 웨지까지 10개 아이언 클럽의 길이를 보통 6번 아이언의 길이인 37.5인치로 통일해 사용한다. 야디지북에 제도용 컴퍼스를 이용해 선을 그어 거리 확인을 쉽게 하고, 팔을 쭉 편채 팔꿈치를 몸에 딱 붙인 상태에서 ‘부자연스러운’ 모습으로 퍼팅을 하기도 한다. 대학에서 물리학을 전공한 덕분에 실험정신이 강한 ‘필드의 물리학자’로 불리는 이유다.

지난해 9월부터는 ‘체중이 비거리를 늘린다’는 확신을 갖고 증량에 도전했다. 키 185㎝인 그는 이전까지 90㎏ 정도였으나 최근 체중을 늘려 110㎏ 가까이가 됐다. 울퉁불퉁한 근육질의 헐크로 변신했고, 파워를 늘린 덕에 이번 시즌 평균 드라이브샷 비거리 320.1야드로 전체 2위에 올라있다. 지난 시즌에는 302.5야드로 34위였다.

로켓 모기지 클래식에서는 시즌 기록보다 훨씬 더 늘어난 평균 350.6야드를 기록해 이 부문 1위를 기록했다. 드라이버로 친 4라운드 1번 홀(파4) 티샷은 363야드 비거리가 측정됐고, 3번 홀(파4) 355야드, 6번 홀(파4) 348야드, 7번 홀(파5) 366야드, 14번 홀(파5) 355야드, 17번 홀 355야드, 18번 홀 367야드(약 336m) 등 드라이버 비거리가 330m 안팎을 찍었다.

최근 참가한 6개 대회에서 모두 톱10안에 들며 체중 증량의 성공을 증명하다 마침내 첫 우승 기쁨까지 누린 디섐보는 “몸도, 마인드도 바뀌면서 다른 스타일의 골프로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다”면서 “많은 사람들에게 영감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앵커]

우리나라 최고 선수들이 경쟁하는 KPGA 대회에서 최호성 선수의 헛스윙 장면이 나왔습니다. 프로 대회에서는 좀처럼 볼 수 없는 모습이긴 한데 사실 스윙 폼이 워낙 독특하다 보니 빚어진 실수였습니다.

온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티 옆에 떨어져 있는 골프공.

선수는 어쩔 줄을 모릅니다.

[최호성/골프 프로 : 휘두르면 어떻게 되나?]

알고 보면, 골프채를 크게 휘둘렀는데 허공을 가른 클럽 헤드가 공보다 땅을 치면서 모래 바람이 공을 티 위에서 밀어냈습니다.

[중계 방송 : 저는 지금 말을 잃었는데요. 진기명기에서만 나올 수 있는 그런 실수가 나왔는데요.]

이 장면은 해외에서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미국 골프 다이제스트는 “믿을 수 없는 헛스윙”이라고, 골프닷컴은 “프로 선수가 날린 비거리 1인치짜리 티샷”이라며 이 모습을 소개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1월의 또 다른 장면도 소환됐습니다.

싱가포르오픈 도중 최호성이 두 차례나 골프채를 놓치면서 동료 다리를 맞히는 아찔한 상황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현지 중계 : 샷을 할 때마다 클럽을 놓아버리네요. 지난 경기 이후로 새로 익힌 기술인가요?]

손가락 마디 하나를 잃어 골프채를 잡기 힘들고, 마흔이 훌쩍 넘어 체력까지 떨어지자 마치 낚시꾼 같은 독특한 스윙으로 터닝 포인트를 만들었는데, 이런 폼 때문에 최호성은 종종 보기 드문 장면을 빚어내고 있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